10년간 197만장 기부…현대백화점그룹 꾸준한 공헌, 2020년 첫 업무도 '봉사'

현대백화점그룹, 그룹 전통된 연탄나눔 10년간 15억의 사랑 나눴다

윤정은 기자 승인 2020.01.03 17:08 의견 0
사진=현대백화점그룹


10년째 ‘연탄 나눔 봉사’를 이어온 현대백화점이 2020년 첫 업무로 연탄 기부 활동을 펼치며 의미있는 첫걸음을 뗐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2020년 그룹 합동 시무식’을 마친 뒤 곧바로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을 찾아 ‘연탄 나눔 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탄 나눔 봉사에는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사장단과 임직원, 그리고 나눔 봉사를 희망하는 고객들로 구성된 고객 봉사단 등 200여 명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들은 백사마을 내 30가구에 연탄 3750장을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날 직접 배달한 연탄 3750장을 포함해 총 25만장(2억원 상당)의 연탄을 ‘밥상공동체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연탄은행에 기부했다. 기부한 연탄 25만장은 백사마을에서 연탄 난방을 하는 420여 가구에 약 600장씩 제공할 수 있는 양이라는 설명이다.

새해 첫 업무를 봉사활동으로 시작하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연탄 나눔 봉사’는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0년째 이어지며 그룹의 전통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까지 연탄은행에 기부한 연탄은 총 197만장,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5억원 어치다.

허기복 밥상공동체복지재단 대표는 “지난 2018년부터 연탄 가격이 장당 700원에서 800원으로 14.3% 오른데다, 올해 기업들의 후원금도 약 30% 가량 줄어들면서 겨울나기가 힘겨운 상황”이라며 “이런 가운데 현대백화점그룹이 매년 연탄을 지원해 백사마을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연탄 나눔 봉사는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새해 각오도 다지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CSR)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이란 그룹 비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위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