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으로부터 아이들 지키는 미세먼지OUT!”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람코 코리아와 미세먼지 저감 통학로 숲길 조성사업 올 9월 진행

이지혜 기자 승인 2020.07.09 17:45 | 최종 수정 2020.07.13 18:48 의견 0
(사진=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글로벌 종합 에너지·화학 기업 사우디 아람코의 한국법인 아람코 코리아(대표이사 파하드 알 사할리), 서울특별시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과 함께 미세먼지 아웃 프로젝트(Fine Dust-Free Project) 지원사업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9일(목) 무교동에 위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에서 체결했다고 9일 전했다.

통학로숲길조성지원사업(Fine Dust-Free Project)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서울 내 초등학교 통학로에 숲길을 조성하는 사업과 그룹홈(공동생활가정) 아이들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측정기, 마스크, 손 소독제 등으로 구성된 건강지킴이세트(Safety Kit)를 지원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통학로 숲길 조성사업의 경우 서울시 영등포구의 도신초등학교(이하 도신초) 주변에 약 2만주의 나무를 식재해 450제곱미터 면적으로 숲길을 조성해 학교 인근 도로 차량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물질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할 계획이다. 서울특별시남부교육지원청의 추천으로 선정 된 도신초 통학로 숲길 조성사업은 관계기관들과의 협의를 거쳐 올해 9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수도권 지역 그룹홈 아이들에게도 건강지킴이세트를 제공하고, 미세먼지 대처법, 환경보호의 중요성 등과 같은 보건 및 환경 교육도 실시한다.

아람코 코리아 파하드 알 사할리 대표이사는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물질에 노출되면 전 연령층이 건강상 좋지 않은 영향을 받게되지만 특히나 어린이들이 입게 될 악영향이 클 수 있다.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지역사회 각계각층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런 점에서 아람코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힘을 합쳐 미세먼지 저감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가진다. 이번 프로그램이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튼튼하게 자라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미세먼지 취약 대상인 아동에게 미세먼지의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도록 예방 교육뿐 아니라 아동이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 학교 주변에 숲을 조성하여 편하게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주신 아람코 코리아 대표이사 이하 임직원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국내 아동의 건강한 발달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람코 코리아는 2014년과 2015년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KBS 라디오 ‘희망충전 대한민국’ 캠페인을 통해 소외계층 아이들의 주거·의료·난방비를 지원하였으며, 2019년에도 서울지역 그룹홈 15곳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안전교육 및 건강지킴이세트를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지금까지의 사회공헌활동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말 서울특별시장 표창장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 위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